보관물

Archive for the ‘and Others’ Category

Haydn – Schoffung-1 _ Herreweghe

6월 30, 2010 2개의 댓글

Haydn – Schoffung-1 _ Herreweghe

하이든 많이들 들으시는지요 ? 음악사에서 그렇게 큰 자리를 차지하는 그의 음악을, 저는 어쩌면 그렇게 안들을 수가 있는지, 제가 많이 궁금해하는 부분입니다. 교향곡, 현악 사중주, 피아노 소나타, 미사곡들, 돌아가면서 한 두번씩은 아마 들어본 듯하구요, 꽤 많다는 오페라는 아직 단 한곡도 들어보지 못했네요. 제가 짐작하는 이유는 아마 슈트라우스를 제가 별로 안듣는 이유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이든이나 슈트라우스는 연주가들이 좋아하고 존경하는 작곡가인거 같은데, 비유해 보자면 악보를 분석하는 와중에 아마 자동차 엔지니어들이 일급 자동차의 메커니즘, 예를 들면 변속장치의 기발한 구조나 제동장치의 새로운 착상에 감탄하는 것과 비슷한 과정이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저같은 딜레땅트는 알지도 못할뿐더러 전혀 관심을 두지않는, ‘기술적인’ 영역에 속하는 부분이겠지요 !

말나온 김에, 헨델/하이든/슈트라우스가 바하/모짜르트, 베에토벤/브룩크너와 비교는 되면서 절대 나은 작곡가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이거 아닌가 저는 생각합니다. 즉, 음악의 영역을 벗어나고자 하는 의지, 지향이 애시당초 없었던거 아닌가 하는거지요. 음악에 실존의 고민을 담고자 하는 시도, 노력, 모색의 흔적을 작품에 남기지 못했거나, 의도적으로 안한 프로페셔널 작곡가들이 이 세분이라는 생각을 저는 합니다.

하이든, 슈트라우스는 놀랄 정도로 이 점에서 닮아있지만 헨델은 좀 저한테는 다른 면이 있는것 같고, 바로 이 점을 자세히 살펴보고 싶어서 이 블로그를 시작해놓고 아직 진도를 못나가고 있네요!

Advertisements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Scarlatti – Sonata K.380 _ Bunin

6월 25, 2010 댓글 남기기

Scarlatti – Sonata K.380 _ Bunin

스카를랏티의 알려진 소나타가 555곡이라지요. 스캇 로스의 전집이 무려 34장. 물론 다 좋아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제 취향으로는 상당부분 옥석이 섞여있다고 보여집니다. 마음에 드는 곡을 골라내는 작업이 보통 일은 아닌데, 요새 아이팟에 올려놓고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셔플로 들으면서 좋다고 생각되는 곡을 따로 곡번호를 메모하고 있네요.

방송국에서조차 아직도 커크패트릭 번호를 안쓰고 롱고를 쓰는걸 보면 관습의 힘이 정말 센 모양입니다. 저는 바하의 쳄발로/클라비코드 작품은 커크패트릭의 연주를 거의 전범으로 보는 편입니다만, 그렇게 안보는 의견이 많은건지 평균율(쳄발로)과 인벤션(클라비코드)은 결국 CD 발매가 안되나 보군요.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Prokofiev – Romeo and Juliet, No 13 Dance of the Knights _ Gergiev

6월 12, 2010 댓글 남기기

Prokofiev – Romeo and Juliet, No 13 Dance of the Knights _ Gergiev

이건 런던심포니의 스트리밍 서비스로군요. 클래식 음악시장이 고사위기에 처하고, 미디어재벌들이 클래식쪽 투자를 줄이면서 오케스트라들도 각자 살길을 찾아 나서는 모양입니다.

저는 게르기에프를 러시아에서 나온 첫번째 마에스트로(즉, 카라얀, 번스타인급의)라고 생각하는데, 여기에 동의하지 않는 애호가들이 꽤나 많은거 같더군요 ! 음악적 설득력, 카리스마, 스케일, 특히 정밀도를 다 갖춘 이 정도급의 러시아 출신 지휘자를 저는 아직 모릅니다. 그가 연주한 프로코피에프, 쇼스타코비치, 차이코프스키는 저한테는 레퍼런스 연주, 즉 그걸 기준으로 딴걸 평가하게 될 정도라고나 할까요.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Prokofiev – Symphony No. 5 _ Gustavo Dudamel

6월 12, 2010 댓글 남기기

Prokofiev – Symphony No. 5 _ Gustavo Dudamel

제 경우 음악듣는 취향이 좀 센 편이라, 안 듣는 작곡가는 아예 제껴놓고 안듣는 편인데, 프로코피에프는 별로 듣지 않다가 요새 차츰 듣는 곡들이 늘고 있는 작곡가에 속합니다. 하나 하나 전부 다른의 개성의 작곡가들 중에서도 상당히 유별난 세계를 갖고 있는 작가인거 같군요.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Bartok – Rumanian Folkdance

6월 12, 2010 댓글 남기기

Bartok – Rumanian Folkdance _ Solti

우리한테는 바그너, 말러지휘로 친숙한 솔티지만, 정작 그 자신한테는 동향인인 바르톡이 최고의 음악가라는 얘기를 인터뷰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접근하기 쉽지 않은 바르톡이지만, 이런 민요소재의 무곡은 아주 정겹군요 !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Sibelius-Sym4-2_Salonen

6월 12, 2010 댓글 남기기

Sibelius-Symphony No. 4 II _ Salonen

저는 시벨리우스의 교향곡들을 아주 좋아하는 편인데, 언젠가 시벨리우스에 관련된 자료들을 찾아보다가 60년대쯤에 아도르노를 비롯한 아카데믹의 음악학자들이 시벨리우스의 작품들에 아주 혹독한 평가를 해놓은걸 보고 한때 분개한 적이 있었지요. 이후에, ‘아, 상아탑 학자들이란게 나름대로 별개의 가치관을 가질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고, 이게 제 삶과 굳이 관련을 가져야할 이유가 없구나 싶어 지금은 별로 개의치는 않습니다 !

그의 작품 중 주로 인기가 있는 곡은 물론 2번을 필두로 바이올린 협주곡, 1번, 5번인거 같고, 저도 이곡들을 다 좋아합니다만, 제게 아마도 가장 중요한 작품은 4번이겠네요. 특히 이 2악장이 시벨리우스의 음악의 엑기스라고 생각합니다.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Stravinsky Conducts Firebird

6월 12, 2010 댓글 남기기

Stravinsky Conducts Firebird

제가 유튜브를 가장 고맙게 생각하게 만들어준 동영상이네요. 저한테는 아주 감동적인 영상입니다.

카테고리:and Others,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