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물

Archive for the ‘Music’ Category

Mozart – Violin Sonatas _ Perlman, Barenboim

8월 25, 2010 2개의 댓글

나이 들어서 새로운 곡을 favorites로 편입시키기가, 아마 경험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요 ?! 이미 좋아하는 곡들, 확인된 곡들이 그 자리를 찾기까지 얼마나 까다롭고 까탈스러운 제 기준을 통과해야 하는지를 생각해보면, 정말 보통 일이 아닙니다 ! 모짜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는 우리 세대에서 보통 그렇듯이, 하스킬과 그루미요(보통 이 순서지요)의 필립스반, 중에서도 단조 곡들이 저한테도 익숙하고, 가끔씩 생각나면 꺼내 듣는 정도였지요.

최근 아이팟에 넣고 듣는 음악이 펄만과 바렌보임이 연주한 이 바이올린 소나타 전집과 스캇 로스가 연주한 스칼랏티의 쳄발로 곡들인데, 모짜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에서 들을수록, 새록새록 깊은 맛을 느낍니다. 저도 싫증을 쉽게 내는 편이라 어떤 곡을 지속해서, 오랜 기간을 듣는 경우는 상당히 드문 경우에 속하거든요. 한 두어달을 들으면서도 바꾸지 않고 계속 듣게 만드는, 그것도 새로운 면모를 계속 발견하게 해주는 작품, 연주는, 제게 정말 오래된 기억에 속하는 경험이군요.

특이하게도 곡이 너무 좋아서 함께 넣고 다니는 무터나 골드버그의 연주에 대해서는 같은 얘기를 하기가 힘듭니다. 즉, 펄만과 바렌보임의 연주가 그만큼 탁월한거겠지요.

어떤 점에서 그렇게 탁월한가…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피아니스트인 두 양반의 기교나 해석, 음악성에 대해서 따로 언급할 점은 없겠지요. 조율된 피아노가 아닌, 손가락으로 짚어서 잡아야 하는 음계를 어떻게 그렇게 문자그대로 한소절 이완된 곳 없이 정밀하게 잡는지, 운궁 각도를 어떻게 모든 음표에 적응해서 그렇게 균일하고 균형잡힌 소노리티를 이뤄내는지, 제가 특별히 좋아하는 점이기도 하지만, 어떻게 그렇게 비브라토를 절제하면서 정갈하고 감칠맛 있는 음색을 뽑아내는지… 열거하자면 참으로 많겠지마는 ;

제게 놀랍게 다가온 이들 듀오의 탁월한 점은 “業報”에서 해방된 듯한 (free from karma) 느낌입니다 ! ‘도대체… 먼 소리…’ 당연한 반응이겠지만, 특히 펄만의 모짜르트 연주는 제게는 그의 다른 연주들과는 또 다른 면모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어쩌면 이점은 연주하고 있는 곡에서 비롯되었을 가능성이 크겠지요. 아마 음악사상 유일한 karma-free 작곡가는 모짜르트 밖에 없을테니까요. 문제는 곡이 그렇다고 과연 모든 연주가 그걸 드러내 줄 수가 있는가 일텐데, 저는 그럴 가능성은 아마 상당히 희박하다고 봅니다.

거의 모든 음악은 작곡가의 심상의 표출이고, 일정한 음악적인 성과를 거둔 곡의 최종 메시지는 그의 영혼지수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한때 唯識불교 관련 책들을 보면서 건진 것 중 하나가 6식을 넘어선 7식, 8식의 발견이 대승불교의 핵심이라는 것이고, 팔만대장경이 8식(alaya식)에 대한 거대한 주석이라고 하는 분까지 있을 정도로 불교에서 중요한 개념으로 압니다. 저는 좌선삼매를 통하지 않고 맨정신으로, 감각을 통해서 이 8식과 접할 수 있는 수단이 아마도 유일하게 음악이라고 생각합니다(탄트라나 요가를 수단으로 꼽는 분들도 있고, 아마 맞을 가능성도 많겠지만요).

음악사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곡들을, 음악사가들이나 음악을 이해하는 분들이 대개 암묵적인 동의는 하면서도 막상 “왜”에 대한 설명에는 궁한 경우를 흔히 봅니다만, 저는 명쾌하게 바로 위의 역할을 해주는 극소수의 곡들이 바로 음악사의 정점을 차지하고 있는 곡들이라고 이해합니다.

Advertisements
카테고리:Mozart, Music

Chopin – Preludes _ Pollini

8월 24, 2010 댓글 남기기

저를 아는 분들이 모두 잘 알고 계시는 사실이지만, 저는 못말리는 폴리니빠 입니다. 벌써 한 30년을 이러고 있군요 !! 제게 있어서 폴리니는 연주가 반열이 아니라 창조적인 아티스트들과 같은 차원이지요. “완벽”을 경험시켜주는, 저한테는 아마 유일한 연주가라 그렇습니다. 이건 좋은 연주가들이, 훌륭한 작품을 연주하면서 가끔씩 일어나는 ‘non plus ultra’의 순간과는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예술, 특히 음악은 비일상의 차원을 일상에서 추체험/재경험 하고자 하는 시도라고 저는 봅니다만, 연주가 일상적일 때는 곡이 아무리 차원을 달리하는 곡이라 하더라도 감상자가 그걸 감지하기는 어려워 지겠지요. 일상에서 비일상의 차원을, 그것도 반복적으로 전달한다는 불가능한 작업을, 저는 폴리니는,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70년대 중후반에 폴리니의 연주로 나온 프로코피에프 소나타 7번, 베에토벤 후기소나타집, 쇼팽의 연습곡, 전주곡, 폴로네이즈, 모짜르트 협주곡 19, 23,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 슈만 소나타 1번, 환상곡, 브라암스 협주곡 2번, 바르톡 협주곡 1,2번.

카테고리:Pollini

Bach Well-tempered Clavier

8월 24, 2010 댓글 남기기

폴리니의 평균율 1집을 듣다가 문득 2집이 나오기는 할까 싶은 생각이 드는군요. 바하를 좋아하는 분들이 대개 그렇듯이 저도 이 평균율 컬렉션이 꽤 됩니다. 굴드, 굴다, 리히터, 란도프스카, 파인버그, 튜렉, 바렌보임, 그외 캄필레이션 들. 근데, 저는 결국 2집의 b단조 프렐류드로 해당 연주의 퀄리티를 결정하는 좀, 안좋은 습관이 있습니다. 그래서 폴리니의 평균율에 대한 결산은 2집을 기다려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든거지요.

고등학교 때, 성음에서 나온 커크패트릭의 쳄발로 연주로 평균율에 입문한 셈인데, 2집의 24곡 프렐류드를 들으면서, 아마 바하의 마지막 유언(?), 내지는 그의 음악의 총결산이 바로 이곡인가 싶은 경험을 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쳄발로연주는 아직도 CD로 발매되지 않고있고 아마도 유일한 클리비코디스트인 듯한 커크패트릭의 클라비코드 연주만 발매되고 있는데, 해석상의 큰 차이는 느끼기 어렵고 저한테는 물론 첫 손가락으로 꼽는 평균율 연주입니다. 24번 b단조 프렐류드를 아무렇지도 않은듯이, nonchalant하게, 초탈한 듯이 연주하는 커크패트릭의 쳄발로 연주가 문득 다시 듣고 싶어지는군요.

카테고리:Bach

Haydn – Schoffung-1 _ Herreweghe

6월 30, 2010 2개의 댓글

Haydn – Schoffung-1 _ Herreweghe

하이든 많이들 들으시는지요 ? 음악사에서 그렇게 큰 자리를 차지하는 그의 음악을, 저는 어쩌면 그렇게 안들을 수가 있는지, 제가 많이 궁금해하는 부분입니다. 교향곡, 현악 사중주, 피아노 소나타, 미사곡들, 돌아가면서 한 두번씩은 아마 들어본 듯하구요, 꽤 많다는 오페라는 아직 단 한곡도 들어보지 못했네요. 제가 짐작하는 이유는 아마 슈트라우스를 제가 별로 안듣는 이유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이든이나 슈트라우스는 연주가들이 좋아하고 존경하는 작곡가인거 같은데, 비유해 보자면 악보를 분석하는 와중에 아마 자동차 엔지니어들이 일급 자동차의 메커니즘, 예를 들면 변속장치의 기발한 구조나 제동장치의 새로운 착상에 감탄하는 것과 비슷한 과정이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저같은 딜레땅트는 알지도 못할뿐더러 전혀 관심을 두지않는, ‘기술적인’ 영역에 속하는 부분이겠지요 !

말나온 김에, 헨델/하이든/슈트라우스가 바하/모짜르트, 베에토벤/브룩크너와 비교는 되면서 절대 나은 작곡가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이거 아닌가 저는 생각합니다. 즉, 음악의 영역을 벗어나고자 하는 의지, 지향이 애시당초 없었던거 아닌가 하는거지요. 음악에 실존의 고민을 담고자 하는 시도, 노력, 모색의 흔적을 작품에 남기지 못했거나, 의도적으로 안한 프로페셔널 작곡가들이 이 세분이라는 생각을 저는 합니다.

하이든, 슈트라우스는 놀랄 정도로 이 점에서 닮아있지만 헨델은 좀 저한테는 다른 면이 있는것 같고, 바로 이 점을 자세히 살펴보고 싶어서 이 블로그를 시작해놓고 아직 진도를 못나가고 있네요!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Beethoven – Octet-1 _ BPO

6월 30, 2010 댓글 남기기

Beethoven – Octet-1 _ BPO members

남들이 별로 안듣는 곡을, 열심히 듣는 곡들이 몇곡씩 꼭 있게 마련이지요. 제게는 베에토벤의 팔중주가 그 중에 한곡 입니다. 아마 그랑파르티타와 듣는 빈도가 거의 같거나, 좀더 자주 ?!

카테고리:Beethoven, Music

Scarlatti – Sonata K.380 _ Bunin

6월 25, 2010 댓글 남기기

Scarlatti – Sonata K.380 _ Bunin

스카를랏티의 알려진 소나타가 555곡이라지요. 스캇 로스의 전집이 무려 34장. 물론 다 좋아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제 취향으로는 상당부분 옥석이 섞여있다고 보여집니다. 마음에 드는 곡을 골라내는 작업이 보통 일은 아닌데, 요새 아이팟에 올려놓고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셔플로 들으면서 좋다고 생각되는 곡을 따로 곡번호를 메모하고 있네요.

방송국에서조차 아직도 커크패트릭 번호를 안쓰고 롱고를 쓰는걸 보면 관습의 힘이 정말 센 모양입니다. 저는 바하의 쳄발로/클라비코드 작품은 커크패트릭의 연주를 거의 전범으로 보는 편입니다만, 그렇게 안보는 의견이 많은건지 평균율(쳄발로)과 인벤션(클라비코드)은 결국 CD 발매가 안되나 보군요.

카테고리:and Others, Music

Mahler – Symphony No.3 -1 _ Abbado

6월 23, 2010 댓글 남기기

1. with Lucerne at Lucerne in 2007

2. with BPO at La Scala in early 1990’s

아래 연주는 디테일은 알수 없으나, 베를린필 상임 취임 후 베를린필의 이태리 공연 시 밀라노 스칼라극장에서의 공연이니 아마 1990년대초의 연주이고, 위는 2007년 루체른에서의 같은 곡,  말러 교향곡 3번 1악장 연주입니다.

(* 방금 발견한 재미 : 1을 플레이 시키고 4초가 되었을때 2를 플레이 해보세요. 마치 15년전 동작을 기억이라도 하는듯, 같은 패시지에서 똑같은 지휘모습이 나오는게 놀랍습니다. 이게 악보없이 암보로 연주하는 아바도의 genius이겠지요. )

15년 정도의 세월이면 사실 그리 긴 시간이라 할수는 없지만, 생사의 기로를 넘긴 아바도에게는 아마 매우 긴 시간이었으리라 생각되는군요.

카테고리:Mahler,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