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ach, Music > CPE Bach Symphony No.1 in G _ Hogwood

CPE Bach Symphony No.1 in G _ Hogwood

CPE Bach Symphony No.1 in G _ Hogwood

저 밑에 전에 쓴 글을 보다보니 CPE 바하의 교향곡을 언급한게 눈에 띄는군요. 호그우드의 이 연주는 달랑 2곡 밖에 수록하고 있지만 두곡을 잘 고른거 같습니다. 저는 두번째 곡인 1번 교향곡을 듣고는 바로 반해버렸지요. 한때 바로크 열풍이 불때 텔레만, 비발디, 헨델, 바하의 합주곡들을 꽤나 많이 들었지만, 지금은 헨델의 op.6, 3, 바하의 브란덴부르크, 관현악조곡들을 빼고는 아마 10년에 한두번이나 들을랑가… 내 몸이 단 한번도 비발디의 화성의 조화니 텔레만의 타펠무직, 헨델의 오르간협주곡 등을 요구해온 적이 없었다는 얘기겠지요. 근데 CPE바하의 신포니아는 몇년전부터 꽤나 자주 듣게 되더군요.

뒤틀린 진주 양식의, 질풍노도(슈투름운트드랑)시기의, 젊은 음악.
듣고나면 가슴이 서늘 ~

“저도 한때 바로크 관현악곡에 심취해 말씀하신대로 브란덴부르크에서 관현악조곡집, 바이올린 협주곡들, 쳄발로 협주곡들을 거쳐 헨델의 op.3, op.6 합주협주곡, 오르간 협주곡들, 비발디의 화성과 창의의 시도, 조화의 영감, 플루트 협주곡들, 코렐리의 합주협주곡, 크리스마스 협주곡 등등… 을 ‘섭렵’해 본 적이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제게 남는 바로크의 걸작 관현악 삼부작은 바하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헨델의 콘첼토그로소 op.6, CPE 바하의 8 교향곡 이더군요.

물론 바하의 바이올린, 쳄발로 협주곡에 섞여있는 걸작들, 비발디나 코렐리의 작품들에서 발견되는 재미있는 곡들이 있습니다만, 작품전체의 완성도에서 볼 때 제게 남는 바로크 관현악의 정수로 꼽을 수 있는게 이 세 작품들이었다는 말씀입니다. 특히나 CPE 바하의 교향곡 8곡들은 호그우드의 연주를 통해 ‘뒤틀린 진주’의 그 오묘한 아름다움과 ‘질풍과 노도’의 젊은 격정이 첫소절에서 부터 몸에 와닿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명곡이라고 생각되네요. 물론 대바하, 헨델과 나란히 거론된게 소바하에게는 아마도 대단한 영광이겠지요. 음악사적이라기 보다는 아마 제 기호가 꽤나 얹힌 평가라고 봐야할 것 같기는 합니다…

제가 들어본 위의 거의 모든 연주, 특히 브란덴부르크와 op.6 연주 중 제가 베스트로 꼽는게 피노크입니다. 만, 이 CPE 바하의 협주곡은 정말 호그우드와 잘 어울립니다. 피노크가 그의 성격상인지, 학문적 고증결과인지, 암튼 넘지 않고 있는 그 선을 호그우드는 ‘살짝’ 넘습니다 ! 비로소 제대로 ‘뒤틀린’ 진주가 탄생된걸로 제겐 들리는 거지요.”

Advertisements
카테고리:Bach, Music
  1. 댓글이 없습니다.
  1. No trackbacks ye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